암실과 촬영 및 사진 전시회

최근 수요일 도쿄 비주얼 아트에서의 수업의 날、아침 9 시부 터 21 시까 지 단단히과。

아침 일년생 암실 실습。이 몇년에、빠르게 디지털 전환이 진행、이에 따라 암실 작업에 대한 학생들의 의식도 변화 해왔다 생각한다。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기 때문 일까、이 시간을 희롱하는 학생도 많이 있지만、
필름으로 촬영、인화지에 인쇄하는、어떤 불편 함도 즐겨 줄 수 있으면 생각。

오후부터는 로케 수업。학교를 뛰쳐 외부로 나가기。
이 수업에서는、주로 나 자신이 궁금해하는 사진전으로 나가고있다。자신에게、정말 호화스러운 시간이다。
오늘은、이전 리뉴얼한지 얼마 안된 니콘 플라자 긴자에。'세계의 울림'이라는 제목의 전시。
새로운 갤러리 공간도 멋지지만、역시 거기 사진들이 좋은。
그 중에서도、북섬 케이조 씨가 스무 살 시절 촬영 한 사진이 한층 강력하게 눈에 뛰어든다。
지금 현재、스무 살 안팎 인 학생들의 눈에는 어떻게 비 쳤을까요?
다방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학생들과 이야기、소감을 듣고。다양한 의견이 난무。

해가지는 무렵、긴자에서 히 비야 공원을 곁눈질에 자전거로 달리는。황궁 주변、국회 의사당을지나 다시 학교로。
야간부 기간에 암실 세미나。졸업 작품을 앞둔 학년은 묵묵히 작업을 진행。
불안도 조바심도 넘어、그저 당겨 작동 기계에서 투영 된 상을 응시、눈앞의 인화지와 대치하고있다。
엎드려서、그 소행을 아름다운라고 생각했다。

아홉시 반에 오늘의 수업은 모두 종료。그、술집에서 세미나 생 회식。
힘차게 인쇄 작업하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다하라 페코의 모습이다。
온 접시를 닥치는대로、이것은 또한 힘차게 순식간에 たいらげる。
좋은 시간을 보낸 후 바보 이야기와 미소。그런 하루의 끝。

심야 귀가。내일의 촬영 작업의 준비를 마친 후、사건을 반추 할 수없이 취침。
앞으로도、사진을 중심으로 인생은 돌。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