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photo에 관하여 2

「 바람의 여행자 」 vol.38 (2009 년 6 월 발매 호) 인용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어디 선가들은 적이있는 것 같은 둔한 소리가났다。싫은 소리이다。단단한 뼈와、부드러운 내장、그 틈새를 메우는 액체 담긴 가방을 바닥에 부딪히는 소리。
나무 자르게 천천히、한 남자가 길거리에 쓰러진。
휴일의 오후、거리가는 사람은 흘끗 만하면 등、누구 한 사람으로서 상관하는 일없이 남자의 옆을 지나가는。나는 말하기、그에 대한 걱정의 마음과、사진 될지 여부와 타산적 인 생각이 뒤섞여、조금 멀리서 모습을 들으면서 카메라의 포커스를 만지작 거리고있다。항상 이런 상황을 방관하면서、그런 자신이 취할 행동을 생각하고있다。그런 자신의 버릇에 대해 자각적이고、더 이상 혐오조차 없다。남자는 거리의 블럭에 웅크린 채 움직이지 않는。청신호가 점멸하면、사람들은 횡단 보도를 빠른 걸음으로 달려 간다。
그 둔탁한 소리와 행인들의 반응은、몇 년 전에 발생한 투신 자살을 연상시켰다。
저것도 휴일의 오후의 일이었다。목적도없이 혼잡을 걷다 보면、조금 떨어진 곳에서 "쿵"고、시멘트 가방을 바닥에 던졌다 같은 둔탁한 소리가났다。특히 비명도 들리지 않고、처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전혀 알 수 없었다。가을 소리의 한 사람에게 다가가 모습을 보면、노천 이동 홋토돗구屋 앞에 검은 덩어리가 굴러 다니는。잘 보면 머리가 보인다。그건 인간이다。
잠시하면 사이렌 소리가 울려 퍼、다리를 중지 사람과 그 자리에서 발 빠르게 가버린 사람이 뒤섞여、주변은 갑자기 어수선했다。휴일의 한가로운 공기를 가르고 그 이상 사태 속、내 눈은 어느 한 점에 주목한다。그 광경은 충격적조차 있었다。그것은 현장에서 몇 미터 밖에 떨어지지 않은 오픈 테라스 카페 손님들의 반응。무려、수 하필이면이 상황、사람들은 그 현장에서 눈을 돌리고、일상에 달라 붙는 것처럼 커피를 마시고 계속하고 있었던 것이다!。

해님은 상상과 쏟아져、아이들은 애완견과 장난 어울린다。카페 손님으로는、극히 평범한 화창한 휴일 일까。단지 근처에 시체가 있다는 한점을 제외하고。
과연、이 도시에서 무관심은 미덕조차 보인다。그 자리에서 올바른 판단과 행동에 대해 나 자신도 답을 갖지 않았지만、응시에 관심을 가져 버린 사건에 落とし前을 익히는 수밖에 없다。
미동 낼 않고、엎드려 누워 인간。길거리에 번지는 선혈。년 현재에는 20 대 중반。다소 비만 기색。검은 재킷에 검은 바지、모두 사라졌고 보인다。어쩌면 그녀는 않은。얼굴、얼굴은 보이지 않는。
머리에 시선을 돌리면 눈부신 만의 푸른 하늘。남자의 걸어온 포물선을 낙점에서 추적하면 그 앞에、뻥 열린 창문이 힘없이 바람에 흔들되었다。이런 공기가 맑고 좋은 날씨의 날에는、그 창문 반대편에서 후지산이 선명하게 보인다。그런 일도이 남자는 몰라。
예로부터이 나라에서 사망 한 사람을 '부처님'이라고 부르고 공경 텐데、여기에 널려 그냥 얼굴없는 무쿠、데드 바디에 불과하다。텔레비전 애니메이션의 같은、영혼을 천사가 데리러 오는 영상 등은 뜨고도하지。달려온 소방과 경찰에 의해 그 무쿠 담요로 덮여、곧바로 들것에 실려 간다。세계를 거절、세계에 거절 된 죽음 님은、도시 통제 기능을 통해 얼굴을 取り繕わ됩니다、없는 것이된다。그동안 것의 몇 분、카페 손님은 변함없이 커피를 마시고 계속했다。나는라고하면 사진도 찍지 않고、단지 마음 속으로 중얼 거린다 만。
"아、눈앞에서 사람이 죽었다。든、나는 살아있다。」
"너는 어때?、살아있는거야?。」
다시 신호가 파란색으로 바뀌면、남자의 주위에 생긴 울타리는 사람을 피하게 분화 된 후、극히 자연스럽게 교제 한 덩어리가되어 교차로 건너편으로 사라져。또한 신호가 변경、남자는 교차로의 보도에 혼자 남겨진。거리가는 사람들에게、그 남자는 인간 등이 아니라、보도를 막는 장애물에 불과한 것일까。
"사진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신경써은없는 상황을 처리하기위한 도구이다。"그렇게 말한 것은 누구 였는지。과연、무관심 극장에 남겨진 것은 남자들을 보는 내 단둘。그 사람의 말대로、단 한 명의 친구를 향해 셔터를 눌러 말을 걸어 보니。내 목소리에 반응 한 사람은 천천히 얼굴을 들었다。창백한 안색、여윈 뺨에서 그의 처지가 간파。그러나 패인 눈의 안쪽 만 응등 응 빛나고있다。
"배고파 버리고。」
찌르는 눈빛이면서、역시 어딘가 힘없는 목소리로 그가 중얼 거렸다。사진의 답례라는 것은 없지만、나는 주머니에서 500 엔 동전을 꺼내、그에게 내밀었다。그것을 받으면 그는 천천히 상승、감사의 말도없이、손을 구하려하는 나를 걱정 거는 모습도없이、너무 어이하게、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횡단 보도를 걸쳐가는。자신의 행위의 결과가 의외의 것이 었으므로、나는 어안이 벙벙、그 자리에서 그의 뒷모습을 배웅 뿐이었다。
나는 그에게 무엇을 기대、무엇을 보려고했던 것일까。지금 내가이 교차로에 남겨진。보도의 신호가 점멸 빨간색이된다。
그러나이 풍부한 기분은 도대체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사람 돕기를했다는 자부심 등은 미진도없고、그냥 가슴이 크게 울려있다。분명 살아있는 그의 얼굴、미지의 표정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그리고 그의 몸의 이변도、내 위선도받을 행위도、거짓말은 느껴지지 않았다。자신의 작은 가치의 손바닥에서 흘러 떨어진 미지의 것으로 발생한 경우、어쩔 수 모르는 채、나는 단지 사진을 찍는。
그런데、하루 동안 촬영 한 후、가로등이 켜지는 시간 싶어요。
하늘의 빛과 도시의 불빛이 동일하게 된 그 찰나、지금까지 방문한 장소의 어딘가에있는 것 같은、또는 여기서도없는 환상적인 세계를 느낄 때문이다。하늘의 빛이 건물을 조명하고、빌 빛 하늘을 비추 지。상쇄 된 빛、전에도 뒤에 위나 아래도 사라지고 세계가 얼굴을 고개 드는。아주 짧은 그 시간、나는이 세상의 한가운데에서、하루에 찍은 사진을 반추하면서 마음의 여행을 즐기고있다。
오늘도 촉촉히 해가 진。노출 필름과 함께 집에 돌아 가자。
2009년 2 월有元伸也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