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JI A450

더 이상、거실에 확대기를 のさばら시켜 둘 수도 없기 때문에、그 중 한대、오랜 사용한 FUJI A450 가자로했다。
공시 소는 스무 살의 사진 학생。

BESELER 45MX
LUCKY 90M-D

그러고 보니 내가이 확대기를 물려받은 것도 스무 살 무렵이었다。사진 학생 부문、길잡이를하고 있던 카메라맨의 사무실에 놓여져 있던 것이다。4× 5 イ ン チ の カ メ ラ で の 撮 影 を 始 め た ば か り の 僕 に と っ て、그것은 목구멍에서 손이 나올 정도 원하는 기재이었다。그러나 그 사무실에는 암실없이、당연히 사용하는 흔적도 없다。속셈 가득 물어 보니。

"이 확대기、뭔가에 쓰나요? "
"사용하지 않는거야。가지고 돌아갈 거라면 줄게。」

단 그만큼 짧은 교환으로、이 확대기는 내 것이되었다。그러나 문제는 찾아 오는 방법。당시 나는 자동차도 운전 면허증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지금도 없지만。)
결국、전철로 찾아 오는 방법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거대한 확대기를 안고 올렸다 때의 중량감、그냥 기차를 탔을 때의 부끄러움、そ し て 自 宅 で 4 × 5 の プ リ ン ト が 出来 る 事 に 対 す る 期待 感、그들을 지금도 잘 기억하고있다。
이후 20 년 가까이、블로우 이상의 흑백 네거티브에서 인쇄시에는이 확대기를 사용하여왔다。그동안、몇 번의 이사를 갔는데、좁은 방 한가운데에는 항상이 확대기가 자리 잡고 있었다。

인수에 온 학생들이 택시를 이용한다는 것이、거리까지 약간의 거리、오랜만에 확대기를 안고 운반。그 중량감 당시의 추억이 되살아나 게된다。
불필요하게 기재하지만 교제가 긴 것으로、만일 분실 보면 외로운 것입니다。
어쨌든 새로운 소유자가이 확대기를 사용하여、나보다 많은 프린트를 만들어 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