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2017_4

파리 미식가:
이전 두번의 파리 체류는 호텔과 전시장 왕복 만、식사를 즐길 여유가 거의 없었다。키시와 클락 무슈、케밥 등을 나기 밥으로 먹는 것이 종종。그러나 이번 방문은 미식가의 Clément 씨의 안내하에、다양한 식사를 즐길 수있었습니다。그 일부를 소개하겠습니다。

우선 프랑스라고하면 와인。일본 만화 '신의 물방울'까지 숙독하고 매일 연구에 여념이없는 와인 통의 Clément 씨。식전、음식、식후와、한끼 중에서도 다양한 와인을 즐길 수 있습니다。아주 맛있게 받았습니다 만 만、불행히도 나는 바보 혀는 미묘한 맛의 차이를 표현 할 수 없습니다 ......。

프랑스라고하면 샌드위치? (뿌리는 영국 듯 합니다만)。이곳은 파리 시민 스테디셀러 “공동 샌드위치”。바게트에 햄과 치즈 만의 슈퍼 간단한 일품이지만、각각의 재료의 맛이 좋기 때문에 매우 おいしゅう 감사합니다。

프랑스라고하면 고기?。부위는 잘 모르겠지만、미데아무레아에서 おいしゅう 받았습니다。반찬은 역시 감자 튀김입니다。

프랑스라고하면 개구리?。고기 야채 볶음。맛은 거의 닭고기이지만 식감이 특징 인、뭐랄까 ...... 너무 개구리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물고기。이 외에도 다양한 소재의 요리를 만끽했습니다。세 번째 숙박 간신히 프랑스 음식 문화를 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감사 Clément 씨 伸江 씨!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