띠게 ~ 쿠네。

오늘 금요일은 학교에서 강사 일。오전 암실、낮부터 전공 세미나 수업을 담당。
12월 중순의 졸업 작품 마감이 가까워지고、2 학년 움직임이 드디어 분주하게왔다。
촬영、프린트、선택、보여、보고、고민、생각、또한 촬영。
학내에서、우왕좌왕하는 학생의 방황을보고
"인생은 긴、서두르지 말고해라。」
모두 말해주고 싶은 곳 같은데、그냥 떨쳐내는 것도 무책임하게 보인다。
일단 사회에 나오면、모든 측면에서 마감이 기다리고 있고。
비록 사회의 틀에서 떨어져 사는 길을 선택했다고해도、작품 제작에있어서의 "자신 마감"을 설정하고 끝내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지금 그대로 말이야。
그래서、굳이 이렇게 말한다。

"인생은 긴、졸업 제 정도 가볍게 물리쳐 다음에 가라! "

기는 감 미로 운!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