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릭스 ティオリエ 사진 전시회

세타 가야 미술관에서 개최되고있는 '펠릭스 티오리에 사진전 - 지금 되살아나는 19 세기 말 픽토 리얼리즘 사진 작가 - "를 보러 갔다왔다。
픽토 리얼리즘과 카테되는 작품은 솔직히 마음에 들지 않지만、170점에 달하는 빈티지 프린트를 볼 듣고 발길을 옮겼다 나름이다。

순로를 추적하면、역시 대부분의 작품이 너무 그림으로。구도와 배치에 지루한 부분도 있었다는데、하지만 그래도 사진은 사진、세부 사항을 자세히 관찰하면、작성자가 의도하지 않았던 것이다 재미도 떠올라 온다。
그렇게되면 하나의 감상 시간이 아무래도 오래되어 버린다。다음 약속 시간이 임박한 것을 원망하면서도、가능한 한 오랫동안 마주하면서 사진을 즐길。
그러자 "농촌에 사는 사람들」의 파트에서、나의 심금을 울린다 한장의 사진과 만났다。무엇 원령 않는 시골 풍경에、부모와 자식으로 보이는 인물이 서있을만한 사진인데、하늘에 넘치는 빛、잔디의 단면에서 풍기는 냄새、그 풀뿌리 확산 진흙탕 느낌、그들 모두가 시각에서 온몸을 돌아 다니는 느낌이 들어。"이 장소에 가보고 싶다。""이때、이 땅에 서서、이 풍경을 계속 바라보고 싶어。"그렇게 간절히 바랄 한 장이었다。
이런 만남을 원하는 사진전을 보러 갔다하는구나 ~。잠시 황홀。
그러나 전시실은 아직 중반、시간은 유예를 허락하지 않는。나머지 전시를 발 빠르게보고、허겁지겁 미술관에서 해산。
또한 이번、천천히 보러 오는 일하자。

집으로가는 길、일몰 이전 키누 타 코우 엔을 종종 걸음으로 역 방향으로。문득 뒤에 기척을 느끼고 돌아 보니、공원의 나무가 석양에 비추、신록을 빠진 빛이 하늘을 비추어、마치 티오리에 사진 같았다。

응답을 남기다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